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환경·기타] [매일신문]안동 하회보 사실상 백지화-국토부...
  
 작성자 : 대구여성회
작성일 : 2009-07-27     조회 : 1,936  

Subject : [매일신문]안동 하회보 사실상 백지화-국토부 전면 제검토

 
 
정부가 4대 강 살리기사업의 하나로 추진해 온 낙동강 '하회보'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당초 하회마을 부용대~만송정까지 길이 300m, 높이 3m의 가동보(고무보)를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는 문화유산과 자연환경 파괴를 우려하며 보설치를 반대했다.
정부 관계자는 23일 "부용대 앞 하회보 설치를 사실상 백지화했다"고 밝혔다. 특히 국토해양부는 이번 주 중으로 문화재청과 대구환경청·경북도 등 관계기관에 공문을 보내 대체 건설지를 찾아보고 마땅한 곳이 없을 경우 보 건설계획을 취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국토해양부는 최근 경북도에 "민원이 생기면 하회보 추진을 중단하라"는 지침을 통보했으며 경북도는 몇 차례의 현지실사 등을 통해 '설치 백지화'와 '위치 재검토'를 놓고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국토해양부는 하회보는 낙동강 본류에 설치할 다른 8곳의 보가 가뭄 등에 대비한 수량 확보용인 반면 레저·관광 등 친수(親水)용이라고 밝히면서 환경파괴와 무관하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하회보 추진 사실이 드러나면서 하회마을보존회 등 지역주민과 안동지역 시민단체, 대구경북 환경단체들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둔 하회마을과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지정된 만송정 소나무 숲의 생태를 위험에 빠지게 할 수 있다며 추진을 반대해 왔다.

안동·엄재진기자 2000jin@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2009년 07월 24일 -
 

※ 편지내용이 잘 안보이시면 '원문보기'를 눌러서 보시기 바랍니다. 브라우저에서 해당 언어의 인코딩을 지원해야 합니다.
원문보기
언어종류: UTF-8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