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가야산 국립공원 내 해인사 대형도량건립반...
  
 작성자 : 여성회
작성일 : 2004-07-14     조회 : 2,995  


대구환경운동연합과 부산·마산 등 영남지역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해 대구참여연대·대구여성회 등 대구지역 7개 시민단체는 14일 오전 10시 대구여성회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인사 도량건립에 대한 반대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견에서 이들 단체들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번 건립 계획이 국립공원 가야산과 2개의 세계문화유산을 가진 해인사 보존에 미칠 영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해인사가 스스로 국립공원 가야산과 세계문화유산 보존을 위해 건립계획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유네스코는 팔만대장경과 장격각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고 지정된 문화유산 500m 이내 지역에서는 어떠한 형태 변경도 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면서 "해인골프장의 경우 장경각과 직선거리로 2km 떨어져 있는데도 (악)영향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문가의 연구결과가 나온 만큼 해인사와 1km 떨어진 신행문화도량 건립은 팔만대장경 보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도량건립을 위해 해인사측은 문화재청에 문화재현상 변경 심의를 신청해 놓고 환경부에 대해서는 국립공원 내 행위 허가 및 공원계획 변경 신청을 내놨다가 서류 보완 요청에 따라 재신청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자회견을 가진 단체의 대표단은 같은 날 오후 서울 청와대 민정수석과 만나 해인사 도량 건립에 대한 의견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환경단체, 청와대 등 의견서 제출...17일 회의 주목

대구환경운동연합 문창식 집행위원장은 "해인사 도량 건립은 관광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것이며 신자유주의 시장논리를 사찰에까지 연계시킨 결과"라고 비난했다.

문 집행위원장은 "해인사측에서는 탐방객 수용을 이유로 대규모 도량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하지만 환경 파괴와 문화재 훼손 등을 염두해 두지 않았다는 점에서 목적이나 의도가 정당성을 가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불교계 내부에서도 이번 도량건립 추진에 대한 반대의견이 제시되고 있는 가운데, 해인사측과 반대의견을 가진 불교계 인사들이 오는 17일 재검토를 위한 첫 회의를 갖기로 해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마이뉴스 기사 참조>



네이트온 쪽지보내기